Quantcast
BLOG main image
E-mail 정기구독
Or browse a topic:

분류 전체보기 (1217)
도서관 (100)
서비스 (109)
정보 (244)
책소개 (173)
멀티미디어 (33)
Database (123)
저널 & 매거진 (68)
교육 & 이벤트 (186)
IT & SocialMedia (18)
사진갤러리 (63)
Reference Manager (44)
온:에어 과월호 (13)
모바일/어플리케이션 (27)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BLUEnLIV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www.flickr.com
1,611,054 Visitors up to today!
Today 133 hit, Yesterday 93 hit



2008.06.16 21: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책의 280 페이지
"식탁에는 7개의 소시지와 3개의 계란이 있다. 말하자면 10개의 물건이 있다. 그러므로 계란은 식탁 위에 놓인 물건의 30%(3/10=0.3)를 차지한다. 그런데 개 한 마리가 몰래 그곳으로 들어온다. 이 개는 5개의 소시지를 먹어치운다.(아무리 해도 더 이상은 먹을 수 없다.) 이제 2개의 소시지와 3개의 계란이 남아 있다. 따라서 물건은 모두 5개다. 계란의 비율은 이제 60%(3/5=0.6)에 달한다. 이 개의 대단한 행동 때문에 비율이 두 배로 들어난 것이다! 지금까지는 모두 옳은 설명이다. 그러나 계란의 수가 두 배로 들어났으며, 따라서 개가 알을 낳을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이다. 이 이야기는 아주 평범하게 들리지만, 과학 문헌에서는 이와 유사한 내용들이 무수히 발견된다."


유사 주제 다른 책 보기
분류: Q173
주제: Science(General) -- Miscellany and curiosa

동일 저자 다른 책 보기
생각의 기술 : 똑똑한 사람이 빠지기 쉬운 착각의 함정


읽지 않고 소개하는...
알을 낳는 개
한스 페터 베크 보른홀트 외 지음, 염정용 옮김, 인디북, 384쪽, 1만5000원

뒷북은 뒷북입니다. 10년전부터 독일에서는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책이라는데, 국내에는 2007년 번역되어 지난 3월에 도서관에 들어왔네요. 매일 무수히 오고 가는 책들 속에서, 하필 오늘 "손에 잡힌 한 권의 책""p.280"를 소개해 봅니다. '스펙트럼'지의 유방암 증가에 관한 기사의 오류를 꼬집으며 든 예제입니다. 소설같은 제목과 표지의 이미지와는 달리 "현대과학의 오류를 바로잡는 새로운 과학 상식"이라는 부제처럼 그 내용은 꽤 묵직해 보입니다. 별 생각 없이 그냥 지나쳤던 과학에 관한 상식들을 그림이나 그래프를 곁들여서 쉽게 설명한 것 같은데, 살짝 엿본 바로는 그래도 숫자는 역시 어렵네요 ^^; 두 저자가 함부르크 대학 병원에서 강의(함부르크 대학의 우수 강의에 수여하는 '피셔 아펠트 상' 수상)와 연구한 내용을 바탕으로 해서 그런지 의학상식에 관한 부분이 돋보입니다. 제목처럼 각 챕터의 소제목들도 시간이 허락한다면(핑계;;) 꼭 붙잡고 읽고 싶게 만드네요. "뭐? 지구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는게 아니라굽쇼?"

남들은 어떤 책을 읽고 있는지 예약서가를 기웃기웃하는 분들도 더러 계십니다. 새로 들어온 책은 물론 3층의 무수한 "뒷Boooks"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
Bookmark and Share

Posted by 사서 케희킴
박태준학술정보관 신착자료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